> 오피니언 > 독자시
▐ 아침을 여는 詩 / 연 락 선(2)김 귀 종
완도군민신문  |  webmaster@wandostor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4  13:22: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연 락 선(2)

                                    김 귀종

 

기쁜소식 슬픈사연 한배 가득 싣고서
수십년 지나버린 흘러간 유행가를
쉰듯한 목소리로 구성지게 내 뱉으며
섬마다 찾아가는 연한지난 연락선아.
그저께 낮에올땐 돈번다고 한양간 딸래미가
정성껏 싸서보낸 선물보따리 전해주고
어저께 낮에올땐 군대나간 큰아들놈
잘있다는 안부편지 전해주고 떠나더니
오늘 낮에 올때에는 자식들 교육땜에
수년전 섬을 떠난 숙부님 부고 전해주고
뒤도 돌아보지 아니하고 말도없이 떠나가네
좋은소식 전할때는 좋게 좋게 보이지만
나쁜소식 싣고오면 원수같이 보인단다
나쁜소식 슬픈사연 행여라도 있거들랑
바닷물에 멀리 멀리 띄워 보내 버리고서
기쁜소식 좋은일만 가득 실어 다니면서
많은사람 사랑받는 연락선이 되어다오.

완도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완도군 완도읍 청해진남로 39(3층)  |  대표전화 : 061)555-8500  |  팩스:0303-3440-8505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4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정필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중섭
Copyright © 2019 완도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