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광장 > 기고
아침을 여는 시 / 메꽃유은희
완도군민신문  |  webmaster@wandostor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4  09:05: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버려진 지게로 메꽃이

뻗어가더니

이내 이마를 짚고

부러진 다리를 감싼다

고구마순도 볏짚도

산 그림자도

더는 져 나를 수 없는

무딘 등을 쓸어내린다

지게의 혈관이 되어

온 몸을 휘돈다

한 쪽 팔을 높이 치켜들고는

지게의 뼛속까지 똑똑

햇살을 받아내고 있다

산비탈 마당가

메꽃과 지게는

하나의 심장으로 살아간다

반신불수의 지게에서

메꽃, 핀다

흰 밥 수저 가득 떠서

아, 하고 먹여주는 늙은 입과

아, 하고 받아먹는 늙은 입이

활짝 핀 메꽃이다.

 

완도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완도군 완도읍 청해진남로 39(3층)  |  대표전화 : 061)555-8500  |  팩스:0303-3440-8505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4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정필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중섭
Copyright © 2019 완도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