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독자시
추억의 보름달김귀종
완도군민신문  |  webmaster@wandostor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6  13:34: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어렸을적 보던달은 어찌 그리 밝았을까!

전기불도 없던시절 마당위로 멍석펴고

할머니 곁에 누워 옛 얘기 들으면서

하늘높이 떠있는 보름달을 쳐다보면

계수나무 그늘아래 방아찧는 토끼모습

금방이라도 잡힐 듯 선명하게 보였는데

나이들어 보는 달은 예전건만 못하더라

눈을 씻고 쳐다봐도 토끼모습 간곳없고...

방아 너무 오래찧어 병들어서 누웠을까?

몹쓸놈의 사냥개에 물려가서 죽었을까.

희미하게 들려오는 뜬소문을 듣자하니

지구촌 사람들이 달나라에 온단 소문듣고

겁많은 토끼들이 저 잡으러 온줄 알고

아무도 안보인곳 꼭꼭 숨어 지낸다네.

지구촌사람들이 달나라갈날 멀었으니

뜬소문에 속지말고 안심하고 지내다가

돌아오는 한가위에 보름달 떠오르면

예전처럼 나타나서

계수나무 그늘아래 방아찧는 네모습을

다시 한번 보여주렴.

완도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완도군 완도읍 청해진남로 39(3층)  |  대표전화 : 061)555-8500  |  팩스:0303-3440-8505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4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정필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중섭
Copyright © 2019 완도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