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독자시
아침을 여는 시/ 느티나무 그늘은 울기 좋은 곳이다유 은 희(시인, 완도 청산도 출생)
완도군민신문  |  webmaster@wandostor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1  14:48: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매미 울음 받아내기 위해

느티나무는 그늘을 펼치는 것이다

깊이 꺼내 우는 울음

다 받아주는 이 있어

그래도 매미 속은 환해지겠다

느티나무 발등 흥건하도록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건

전 생을 쏟아야 하는 슬픔인 것이다

어깨가 넓은 느티나무 그늘은

울기 참 좋은 곳이어서

언뜻 언뜻 하늘도 눈가를 훔친다

느티나무도 덩달아 글썽해져서

일부러 먼 산에 시선을 매어두고 있다

저녁 산이 붉어지는 까닭이다

 

느티나무 어깨에 기대어

울음 송두리째 꺼내 놓고 나면

매미 허물처럼 가벼워질까

사랑, 그 울음이 빠져나간 몸은

한 벌 허물에 불가할 테니

완도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완도군 완도읍 청해진남로 39(3층)  |  대표전화 : 061)555-8500  |  팩스:0303-3440-8505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4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정필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중섭
Copyright © 2019 완도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