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독자시
아침을 여는 시 / 할아버지의 눈물김 귀 종
완도군민신문  |  webmaster@wandostor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0  14:11: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 군외면 번영회장     -백세신문에 기고

 

그칠  줄 모르고 내리는 봄비는

정녕 할머니를 떠나보내는 작별의 눈물인가.

70년을 동거동락하던 할머니를 요양원에 보내던 날

할머니는 헤어지기 싫어 울었고

할아버지는 보내기 싫어 울었단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늘 곁에 있어 행복했던 반려자와

다시 만날 기약 없이 생이별이 왠말이냐

이렇게 슬픈 일이 세상에 또 있을까!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 변치 말자” 던 결혼식날 그 언약도

“같이 살다 갈 때는 같이 가자” 던 늘그막의 그 약속도

아무 소용없는 것을

지키지 못할 바엔 왜 했단 말이더냐.

모두 다 떠나가고 빈 방에 누웠으니

허무쿠나 인생사가

젊은 시절 하던 고생 보답 한 번 못해 주어

어찌 용서 빌어볼까 기회 만 바랬는데...

힘든 시절 잊었는지

웃고 있는 할매사진 내 가슴에 매이구나

편한 세상 못살리고 보낸 마음 아프구나

복받쳐 오르는 설움 참을 수가 없었기에

소리내어 큰 소리로 땅을 치며 통곡하니

하늘도 울어주고 이웃들도 같이 우네

완도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완도군 완도읍 청해진남로 39(3층)  |  대표전화 : 061)555-8500  |  팩스:0303-3440-8505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4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정필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중섭
Copyright © 2019 완도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