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광장 > 기고
아침을 여는 詩모 심는 날 / 유 은 희
완도군민신문  |  webmaster@wandostor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31  09:12: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떠듬떠듬 한글을 배워 쓰던 숙모들

무논을 펼쳐 들었네

발목을 구름 뒤로 옮겨 심으며

꾹, 꾹, 생을 적어갔네

바보삼촌과 아버지는 중천에서

한 문장씩 밑줄을 그었네

돌림노래 무성한 논두렁에서

노란 주전자처럼 갸웃해진 나는 초경을 맞았네

동백아가씨에서 여자의 일생까지

숙모들은 눈물과 웃음을 반반 잡아 썼네

손으로 쓱쓱 발자국을 지워내며

뒷걸음질 칠 때마다 해는 점점 닳았네

애써 팽팽하던 못줄도

목이 메인 이별가에서 그만 출렁, 했네

논머리까지 치밀어 온 바다는

목울음만한 노을을 삼켜들었네

못줄 밖으로 밀려 쓴 숙모들의 이야기가

하늘 한 배미를 붉게 물들였네

거머리 같은 가난을 품앗이하고

산허리 한 짐씩 업고 저물었네

굽은 등에서 폐경의 바람이 일었네

가 갸 거 겨 고 교

어린 개구리들 밤새 논을 따라 읽었네

숙모들 지붕위로 한 움큼의 별들이

볍씨처럼 흩뿌려지고 있었네.

 

-완도군 청산면 도락리 출생

-원광대학교 인문대학원 문예창작과 졸업

-국제해운문학상 대상 수상 외

-시집 <도시는 지금 세일 중> 외

-인문라이브러리. 문예창작 강사

완도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완도군 완도읍 청해진남로 39(3층)  |  대표전화 : 061)555-8500  |  팩스:0303-3440-8505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4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정필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중섭
Copyright © 2019 완도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